'단테의 일상/소소한 일상'에 해당되는 글 34건

  1. 2012.02.14 꿈꿔온 사진생활의 시작 (4)
  2. 2011.10.24 강릉 커피축제 달콤한 커피향을 따라서 가다 (12)
  3. 2011.08.23 노을처럼 내 마음을 물들이고 서서히 저물어간다 (10)
  4. 2011.06.27 초라한 옷을 입고 너무나 좋아하는 어머니 모습을 보니 (13)
  5. 2011.06.22 파도가 바위에 부딪칠때 신비한 음색이 흐르는 영금정 (15)
  6. 2011.06.20 그녀의 마음을 풀어주기위해 떠났던 남이섬 여행 (27)
  7. 2011.05.30 도서관에서 '달콤한 잠'을 방해하던 그들의 정체는? (18)
  8. 2011.05.27 공연중에 조용히 좀 해달라고 외치고 싶었던 이유 (17)
  9. 2011.05.23 뼈가 부러진 어머니, 쉬지 못하는 이유 (17)
  10. 2011.05.20 12년만에 중학교 담임선생님을 찾아보니... (11)
  11. 2011.05.18 열정은 없고 이기심만 남아있는 도서관 풍경 (14)
  12. 2011.05.16 8년전 '반지하방'에서 같이 자취했던 친구를 만나보니... (29)
  13. 2011.04.27 자취생 나비효과 이론 (12)
  14. 2011.04.17 대학 4학년생이 알려주는 학점관리 노하우 (16)
  15. 2011.04.02 음주, 흡연률 최고 '속초' 행복지수는 어떨까? (22)
  16. 2011.03.29 사회 첫발을 내딛기도 전에 막다른 길에 다다르다 (30)
  17. 2011.03.27 즐거웠던 MT 돌아오던 길은..... (22)
  18. 2011.03.23 아쉬울때만 찾는 얄미운 여자후배 (17)
  19. 2011.03.20 초코우유가 원망스러운 친구 (19)
  20. 2011.03.19 오랜만에 가지게 된 실땅님이라는 위치가 나에게 미치는 영향 (19)
  21. 2011.03.09 잠시 내려놓아야 할때 (50)
  22. 2011.03.09 어쩔 수 없는 500원 인상 별거 아니라고? (31)
  23. 2011.03.08 공포의 릴레이 숨은 고수 소개 그 후.... (36)
  24. 2011.03.07 그 남자가 여자대학교로 갈 수 밖에 없었던 현실 (27)
  25. 2011.03.05 안타까운 사고가 남의 일 같지 않던 이유 (79)
  26. 2011.03.04 해야될 일을 열심히 하는 내가 바보인가? (18)
  27. 2011.03.03 부모님의 피와 땀으로 마련한 몇평의 소중한 공간 (25)
  28. 2011.03.01 교포로 위장한 손님의 어이없는 행동 (16)
  29. 2011.02.28 이웃에게 처음으로 받은 발렌타인 이벤트 선물 (16)
  30. 2011.02.03 얼떨결에 갔던 속초해수욕장 (3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