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교 2학년까지 다니고 군대가기전에 잠깐 회사에서 고등학교 친구와 알바로 일했던적이 있습니다  그때 거기서 처음 본 그녀 저보다 2살 어렸고 약간 통통하고 귀여운 얼굴의 그녀였죠 회사에서도항상 밝은 모습에 말도 잘하고 성격 좋기로 유명했습니다 흠모하는 남자들도 많았던걸로 기억됩니다 이것들이..!! ㅎㅎ
 
우리? 둘은 같은 팀이었는데 일 끝나고 팀 회식이 있었죠 술 한잔 걸치고 간 노래방!! 분위기 파악 못하는 애기들의 발라드 향연.... 콘서트하냐?? 워~~어~어어~~~소는 시골집가서 몰아라....
그때 분위기를 반전시킨 그녀가 부른 노래 LPG의 캉캉!!!!!!!!!!!!!!!!! 캉캉캉캉 사랑해요~~ 캉캉캉캉 좋아해요~~ (이 노래 아실려나 ㅎㅎ 그럴까봐 노래를..)들으면서 읽으시죠






청중을 압도하는 무대매너, 간들어지고 애교넘치는 목소리, 쉴새없이 터져나오는 율동과 눈웃음이란뭐지 이런 느낌....내 가슴이 왜 이래 넌 언제부터 그런 춤사위와 무대매너를 가진거야? 이 어메이징한 여자야!!!!


노래방에서 전 완전히 그녀에게 뿅 갔죠 그때부터 하루하루가 파스텔톤이었습니다 정말 회사에서 늦게 끝나는게 싫지가 않았죠 바라만봐도 좋고 가까이 다가오기만 해도 심장이 미친듯이 너를 향해뛰고있어 ㅋㅋ 그렇게 그녀를 조심스럽게 흠모하고 있던 어느날....

문자왔숑 문자왔숑!!  

일 끝나고 저녁쯤 그녀에게 온 문자한통

"오빠 오늘 좀 답답해서 그런데 나랑 데이트 안할래?"
"알았어 금방 나갈께"

<캉캉 그만들으시고 너는 나의 봄이다 들으시면서 읽으세요^^>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부르시면 달려가야죠~나란남자 쉬운남자... 있는 멋, 없는 멋 다 부리고 밤중에 패션쇼를 ㅋㅋ 밤에 보이지도 않는데 뭘 그렇게 꾸미고 참.... 공원에서 만난 그녀 러블리한 화장, 우유를 넣은 딸기젤리처럼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미소를 지어 보이며 나와 거닐었죠 참 고맙게도 공원에 사람이 별로 없더라고요 (이런 응큼한!!) 이런게 데이트인가?? 달달한데 ㅎㅎ달달해 (정신나갔음)

밤에도 눈부신 그녀왈

"오빠 오빠 친구 있잖아 같이 잘 다니는 머리길고"
(같이 온 고등학교 동창 이놈?은 그때 당시 머리가 길었는데 이게 아실려나 모르겠는데 김병지 머리인데 ㅋㅋ 그때 당시 머리 이름이 있었거든요 생각이 안나네  하여간 김병지 꽁지 머리보단 좀 트랜드한 스타일의 소유자)

"어 왜?"
"아니 그냥 하도 붙어 다니길래 머리스타일도 특이하잖아 ㅋㅋ"
"아 그놈이 뭐~ 그래 옷도 희안하게 입고 댕기고 락한다고 오이를 쳐먹질않나 ㅎㅎ
"왜 괜찮던데 개성있잖아 노래방에서도 노래도 잘하고"

(노래는 조끔 했습니다 학교축제에도 나가서 부를정도였으니까 고3때 타 여고축제에 원정가서 부를실력? 그 정도는 여러분도 다 하셨잖아요 별거 아니죠.... 왜 눈물이...)






음~~수상한 스멜...나에 대해서는 궁금해하지않고 그놈에 대해서만!!! 나도 신비로운 남잔데 벗기면 벗길수록 계속 매력 나오는 양파같은 남자인데 말이에요 데이트? 이후 원래 저랑 더 친하고 말도 잘했었는데 어느순간 제 친구와 더 살갑게 지내더라고요 저랑 친구는 거의 같이 붙어있으니 저랑 얘기할려고 오면 제 친구와도 얘기나누고 그러다가 급속도로 친해지고 그러던 어느날.........

제 친구가 회사에서 직원이랑 싸워서 더 이상 다닐 수 없게 됩니다 성질이 좀 드세요 그래서 저 혼자남게 되었죠 나가고 난 후 파스텔 톤으로 빛나던 그녀가 잿빛톤으로 바뀌더군요 말도 잘안하고 시무룩 왜 그런지는 알지만...그냥 뭔일 있냐고 물어봐도 대답도 안하고

좋아하는 사람이 그러니 걱정이 많이되고 저도 덩달아 잿빛톤....... 참 이럴때는 어떻게 해야 되는지좋아하는 사람을 위해 사랑의 전도사라도 되어야 하나 이 불쌍한 인생 ㅠㅠ 그래서 우유를 넣은 딸기젤리처럼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미소를 지녔던 그녀에게 상담을 해주겠다며 술 한잔을 청했습니다






그녀는 마치 유효기간이 지난 마늘바게트처럼 건조하고 파삭파삭해보였습니다 건드렸다가 부서지는거 아닌지 그래도 직접적으로 찔렀습니다


"너 그놈때문에 그러냐?"
"뭐가? 아냐.."
"뭐가 아냐~~근데 왜 그 놈 나가고 왜 이렇게 힘들어해?"
"그냥 좀 일이 힘들어서..."
"아닌거 다 알아 내가 누구냐 그놈은 내가 꽉잡고 있어 나만 믿어라"

참 사랑의 전도사라 뭐하는 짓인지 그래도 어떻게 우유를 넣은 딸기젤리처럼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미소를 다시 보고 싶은데 그 이후로 저는 우유를 넣은 딸리젤리처럼 말랑말랑하고 달콤한 미소를 지닌 그녀와 씹어먹어도 분 안풀릴 그 놈!!을 어떻게든 자주 만나게 해주고 그 놈이 뭘 좋아하고 취향은 어떤지 어떤 스타일의 여자 좋아하는지 신상을 탈탈 털어서 그녀에게 바치죠

그 놈도 어느정도는 그녀를 좋아하는 눈치였습니다 참 그 놈 만날때면 그녀 참 속상하게 행복해보였습니다 그녀의 노을빛 웃음이 온 세상 물들이면 제 마음은 슬프게 물들어갔죠 결국엔 둘은 저로인해 좋은감정이 생겨 사귀게 됐고 저는 그냥 바라보며 축하해줄수 밖에 없었습니다





울지마라 가지 마라
이제는 머물러라 내곁에
넌 따뜻한 나의 봄인걸

마침내 만나게 된
너는 나의 따뜻한 봄이다

-너는 나의 봄이다-

이제와서 추억하니 뭐 하지만.. 그녀는 나의 봄이었습니다
좋아한단 말한마디 못하고 제일 친한 친구한테 보냈던 제 이야기였습니다

[너는 나의 봄이었다 2편보기]

이 글은 데보라님의 제4회 발렌타인 이벤트 응모글입니다^^
[데보라님 블로그 이벤트 페이지로]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키 작은 단테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아... 이거 실화인가요? ㅎㅎㅎ
    근데... 울고 싶군요 ㅠㅠ

    2011.01.24 08:1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3. 누구한테나 그런 추억들은 하나씩 다 있는것 같아요~
    옛날 생각하며 재미있게 잘 보고 갑니다.

    2011.01.24 1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드라마 한 편 본 기분이네요. ^^ 너무 아름다운 추억인 것 같아요. 당시에는 무척이나 속상했을 것 같지만...
    ^^

    2011.01.24 11: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5. 아니! 이렇게 얘기를 끝내시면 어떡합니까!!
    한국에서는 결말이 중요한데..그래서 두사람은 결혼해서 오래오래 행복하게 살았습니다~
    로 끝나는지 어쩐지..아직 사랑하고 있는중인가요? 그나저나 단테님 참..그 마음 이해가 됩니다~

    2011.01.24 11:0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6. 데보라님의 발렌타인 이벤트 응모글이군요~! 성시경의 음악이 좋습니다.

    2011.01.24 11:2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7. 앗 당선 될거 같아요~
    아 난 밀리겠네요~
    그냥 데쉬하시징~

    2011.01.24 13:5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8. 가슴아픈 사랑이야기네요. 깨지더라도 속내는 한번 내비치지 그러셨어요. ^^

    2011.01.24 14: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9. 와우.. 와우.. 와우..
    이론.. 이론.. 이론..

    단테님에게도 이런 아름다운 역사가 있었군요.
    끝이 묘하게 끝나는 걸보니 추억으로 남았겠죠?

    저도 과거 결혼전에 죽도록 사랑한 여자가 있었드랬죠.. ㅎㅎ;;
    결국 서로 다른 길을 가게 되었지만..

    그리고 그 시절 아프기도 했지만..
    추억은 추억이겠죠? ㅎㅎ;;

    좋은 분 만나길 기대하겠습니다. ㅎㅎ

    2011.01.24 17: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0. 드라마에서나 있을법한일이 Σ(゚д゚lll)

    2011.01.24 20: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1. 마음이 읽히네요! 좋은 남자를 두고 다른 남자를 좋아했군요!
    그걸 바라보는 사람은 얼마나 마음이 안 좋을까요~?
    그래도 멋있게 잘 대해줬네요!!
    앞으로는 그보다 더큰 사랑을 행복하게 하면 되죠~~ㅎ
    지금 결혼전이라면요.. 잘 보고 갑니다.^^*

    2011.01.24 21:2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2. 비밀댓글입니다

    2011.01.24 23:33 [ ADDR : EDIT/ DEL : REPLY ]
  13. 아이고 글과 함께 마지막 이미지 넘 부러운 걸효 ㅎㅎㅎ
    저런 날이 너무 그립습니다아 ㅎㅎ^재밌게 잘보고 가욧ㅎ^

    2011.01.25 00:03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4. 순정만화 한편이네요. 유쾌할 얘긴 절대 아닐텐데...ㅠ 그래도 웃으면서 보게 되네요.

    응모도 좋은 결과 있으시고... 후일담도 또 이어 주시길...^^

    2011.01.25 00:54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5. 아.. 이런 추억이 있으셨군요..ㅎㅎ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ㅎㅎ

    2011.01.28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6. 안녕하세요^^단텐님앙~
    이번에 데보라님의 이벤트에 당첨되신 것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당~
    일단 글은 당첨되셔서 축하는 드리는데...
    글을 읽다보니..뭐랄까...맘이 좀 착잡??ㅎㅎ
    것도 젤 친한 친구분에게 좋아하는 여자분을...쩝@@
    사랑보다 우정을 택하신건지....

    맘 씁쓸하지만..짐 생각하면 깊숙한 곳에..자리잡은 추억얘기..
    아름답네염~
    이만큼 흘러보니 이케 얘기할 수가 있겠죠^^
    그땐 정말이지..마음이 어땠을까염??
    사랑을 위해서 보내줄 수 있는 당신의 마음에...
    박수를 보냅니다.
    행복한 휴일 보내시길 바랍니다~

    2011.01.30 01: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7. 오잉
    재미난 글을 이제서 봤네요^^
    제가 워낙에 바쁜 녀석이라 ㅎㅎㅎ 이해해 주세요

    단테님 글을 보면 정말 뭐라고 말씀 드려야 할지
    아뭏튼 표현력도 좋고 글이 지루하지 않아 좋습니다.
    저도 이렇게 잘 써보는게 소원인데...ㅜㅜ

    2011.03.13 20:5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8. 만년지기우근

    단테님 왜 글 안쓰세요?
    바쁘시나요?

    2011.03.19 05:3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19. 잘 ㅏ보고가요

    2011.05.21 17:01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0. 죄송스런 말이지만 표현이 참 달달하네요~

    2011.06.23 09:5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1. 너무나 안타까운 이야기 입니다 ㅠ.ㅠ

    직접 경험해본자만이 알겠죠?

    2011.06.23 13: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